.....

일말의 믿음이나마 남아있었던 내가 잘못이다.
세상은 비정하고 나는 이미 제외된 체로 살아가고 있는 것을 어째서 나만 모르고 있는걸까?
난 그저 부수적인 존재일 뿐...
어차피 나란 존재는 어떻게 되든 상관 없겠지만..
난 장난감이 아니야 !!!
난 가슴도 없는줄 아나?
마음이 돌덩이처럼 딱딱해졌으면 좋겠다.
기쁨도 슬픔도 아픔도.. 다 느껴지지 않도록..
하지만 그게 안되니까..

by 곤난해 | 2007/09/03 14:08 | 일상속에서 | 트랙백 | 덧글(1)

트랙백 주소 : http://bluelimn.egloos.com/tb/642581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심무중 at 2007/09/03 22:21
넌좀더 단순해질필요가있는거같다.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